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영역

언론속의 HAFS

PAGE History Navigation HOME > Hafs 홍보

글읽기

제목
미국 아이비리그 이렇게 갔어요 - 중앙일보 -
이름
권혜영
등록일
2011-04-06

미국 아이비리그 이렇게 갔어요
[중앙일보] 입력 2011.04.06 03:30 / 수정 2011.04.06 03:30 한서윤양 “번역·인턴·동아리 … 스스로 활동폭 넓혀”
한승헌군 “일본 자전거여행 나만의 스토리 만들어”최근 아이비리그를 비롯한 미국 대학들이 정시(Regular)모집 합격생을 발표했다. 미국 대학에 진학하기 위해선 고교 내신과 SAT(Scholastic Assessment Test,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 AP(Advanced Placement, 선학점이수제) 등 성적관리는 기본이다. 각종 활동내역과 수상실적으로 자신의 강점을 드러내고, 에세이에서 ‘내가 어떤 사람인지’를 부각해야 한다. 합격생들은 “대학에 보여줄 수 있는 나만의 ‘특별한 뭔가’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버드·예일·프린스턴대 합격한 한서윤양

“저는 유치원에 입학할 때까지 한글을 몰랐어요. 유치원 수업을 따라가지 못해 한 달만에 그만둬야 했습니다.(중간생략) 저는 사교육에 익숙한 아이가 아닙니다. 학원에 다니는 대신 혼자 책을 읽으며 깊이 있게 생각하고 공부하는 방법을 배웠죠. 이런 공부방법 때문에 상위학교에 올라갈수록 성적이 올랐습니다.(중간생략) 대학 공부를 하면서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한서윤(18·한국외대부속외고 졸)양이 미국 대학에 제출한 에세이 내용이다.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지금까지, 학원에 다닌 기간을 모두 합쳐봐야 1년이 채 안 된다. 그런데도 지난해 1월 치른 SATⅠ에서 만점을 받았고, 1학년 1학기부터 3학년 1학기까지 5학기 동안 4학기에 걸쳐 한국외대부속외고 전교 1등을 차지했다. 지난해 10월에는 전국에서 5명의 예비대학생에게 주는 삼성장학금 대상자로 선정됐다. 한양은 “제출서류에서 고교성적과 삼성장학금 대상자로 뽑힌 수상실적 등을 강점으로 부각시켰고, 에세이에서 ‘스스로 이뤄낸 결과’라는 점을 강조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양은 관심분야인 ‘경제학’과 ‘영문학’, 고교과정에서 줄곧 해온 ‘봉사활동’ 등 세 가지 분야로 나눠 활동경험을 정리했다. 특히 지난해 3~7월 바버라 샤우프의 소설 『돈이 행복에 미치는 영향』을 스스로 번역했다는 부분을 내세웠다. “고3 학생이 번역활동을 했다는 사실도 중요하지만, 그 과정에서 주말이면 출판사에서 인턴십을 하며 관련 분야를 깊이 있게 알려고 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첨부파일
htm_20110405060921b000b010-001.gif htm_20110405060921b000b010-001.gif   다운로드 수 : [ 61 ]

하단 영역

정책 메뉴 및 하단메뉴

HAFS트위터 HAFS홍보카페